[2011여름 제주여행] 화순항 중앙식당 - 성게보말국, 갈치국  - 먹어야 산다

제주 여행 그 이튿날.. 
첫째날 밤 술이 떡이 되도록 마시고 쿨쿨 자고 일어나
잔뜩 부은 얼굴로 내게 해장술해장국을 줘 를 외치며
달려간 곳은 화순항 근방의 중앙식당..


성게보말국과 갈치국을 먹을 계획으로 일정에 껴놓았던 곳입니다.
현지인들이 애용하는 식당이라고 들어서 더욱 기대가 컸던 곳.




차림표.jpg


숙취로 겔겔대느라 깜빡 잊고 간판사진 안 찍음;;;


이것저것 많이도 있도다.. 
곰탕, 소내장탕, 오겹살까지.. 이런 차림표를 보면 왠지 못미더워지지만..




차림표에서 받은 선입견은 선입견에 블과했음.
이번 여행 동안 다녀온 다른 식당들도 괜찮았지만..
이곳은 밑반찬부터가 상당히 깔끔하고 좋았던.
입맛없는 아침임에도 불구.




멸치아니고 청어새끼야 이거 맛있다~ 라고 강조해주시던 ㅎ
맛있슈!


해장술을 한잔 하고싶었는데
나빼고 다들 생각이 없는 듯 하여 식사만.. 흑흑 ← ;;




무슨 젓갈인지 생각이 안나는구만




갈치국횽님의 등장..
사실 갈치로 국을 끓이다니 과연 비리지않고 맛있을까? 끝까지 반신반의였는데




칼칼한 것이 해장에 아주 그만이었다..
오동통통 갈치살도 뇸..




이집의 대표메뉴라는.. 성게보말국. 굉장히 기대했던!
보말은 제주도 지방의 사투리로 ‘고둥’을 말하며.. ← 네이버 백과사전 발췌-_- 쿨럭;




이 이거슨..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맛이었다. 체면을 버리고 흡입을;
고기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바다의 진한 맛이 느껴졌어요;
미역국으로 해장이라니 마일드하면서 좋은데? 
서울에서도 이렇게 하는 곳이 있다면 좋으련만.
 



성게and 보마르횽님.jpg


정말 먹고있는데 현지분들이 많이도 오시더군요..
다른 곳은 다 관광객삘 관광버스st 였는데 여긴 근처에서 일하다가 밭매다가 오신 듯한 스멜이 팡팡.
사실 먹은 메뉴는 단촐하지만 이번 여행 중 만족도가 가장 높았습니다.
이곳의 자리물회도 먹어보는 것이었는데!!!!! 캬항.
메뉴도 다양하고 여기서 저녁에 와서 이것저것 시켜가며 술마셔도 좋겠다.. (=´∀`)人(´∀`=)
포커스는 언제나 술이냐!!


다음으로 이어집니다. σ(`・∀・´)σ







덧글

  • 히카리 2011/07/29 14:34 # 답글

    여기 보말성게국 맛있죠. 아침식사로 좋으셨겠어요!
  • 세츠 2011/08/03 16:57 #

    네 아침식사로 이보다 더 좋은 초이스는 없었다! 라는 후기입니다 ㅎㅎㅎ
  • 삼별초 2011/07/29 16:48 # 답글

    선도가 좋으면 갈치로 미역국을 끓여도 괜찮습니다
    요즘 마트나 백화점에서 싱싱한 녀석들로 파는 경우가 종종있으니 배추나 얼갈이를 넣고 시원하게 국을 끓여보시면 술안주가 따로 없(...어?)

    그러고보니 간판은 나오실때 찍으셔두 되셨을듯(...)





  • 세츠 2011/08/03 16:56 #

    사실 나와서 차타고 한 100미터쯤 갔는데 생각이 나더라구요 ㅎㅎ
    다시 돌리기도 귀찮고 해서 에잇 몰러 이러면서.. (u_u
    당분간 술을 좀 자제하려고 합니다.. ← 과연?!!
  • 카이º 2011/07/29 19:55 # 답글

    저 젓갈은 흠.. 저도 잘 모르겠지만 왠지 연체류의 것 같은 느낌이예요 ㅎㅎㅎ
    아.. 성게보말국 참 시원한게 엄청 최고죠 ㅠㅠ
    그리고 갈치국!
    각재기국과 더불어 비릴것 같으면서도 안비리도 맛있는 제주도입니다 ㅠㅠ
  • 세츠 2011/08/03 16:55 #

    각재기국 각재기국 그거슨 무엇인가 카이님 제주도의 음식을 많이 아시는군요~
    성게보말국 부드러운 그맛에 전날밤 달리느라 엉망이 된 속이 차분해지는 느낌..
    굳이었습니다!
  • 2011/07/31 20:44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세츠 2011/08/03 16:54 #

    비밀님 답글이 늦었습니다아아아아아아~
    저 지난주 수요일인가 목요일인가
    강남역에 물난리 났을때.. ㅎㅎ 무릎위까지 넘실대는 물을 헤치며
    중앙도로로 버스를 타러 장렬히 진군했다능. 정말 무섭긴 무섭더군요.
    평소엔 9시에 도착하는회사에 그날은 11시40분에 도착했어요. 똑같은 루트로.
    강남대로가 정말 마비상태더라구요. 뭐 그냥 맘편히 자면서 왔습니다(- - ;; 허허허.
    지난 주말엔 부랄친구 짜요경식군과 함께 이태원해밀턴호텔수영장에 다녀왔어요..
    여름은 역시 물놀이의 계절입니다.. 데헷☆
  • leegeenie 2011/08/01 21:57 # 삭제 답글

    주인장 게을러. 빨리 빨리 이으라!!!
  • 세츠 2011/08/02 13:53 #

    아아 언니....................... ;ㅅ ; ㅋㅋㅋㅋㅋ
  • 제이슨 2016/01/08 10:07 # 삭제 답글

    지금 막 먹었는데 성게국 맛대가리 없다
    비강추~
    자리잡았는데 5분뒤에 비키라고 우리 밥먹어야한다고
    자리 옮기란다.
    배고파서 그냥 먹었지만 그냥 미역국에 성게앙 쫌 넣은맛
    별거 없음 개다가 12000원 말도 안된다
    절대 비추
댓글 입력 영역